HOME > 커뮤니티 > 길떠난나그네이야기



길떠난나그네이야기 이 계절 누구의 비위를 맞춰야 할지
2014-03-27 22:21:13
참마당 조회수 332

사람도 세월도 왠지 급해져만 가는것 같아

마음의 여유를 찾기가 쉽지 않은 세상입니다

 

아직 겨울 흔적이 남아있는

강원도 백봉력자락에 때아닌 여름날씨(24도)에

미처 떠난준비 하지 않고있던 눈들이

한꺼번에 녹아내려

서둘러 떠나느라 계곡과 강은

물내려 가는 소리로 요한하였습니다

그 틈에 있는 나는

아침에는 난로를 피워보고

한낮에는 에어콘을 틀어보면서

누구의 비위를 맞춰야할지 허둥대고 있습니다